'서봉총' 인연 주한스웨덴대사 경주시 방문
'서봉총' 인연 주한스웨덴대사 경주시 방문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11.2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 대사 부부가 서봉총에서 주낙영 시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 대사 부부가 서봉총에서 주낙영 시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가 23일 경주시를 방문했다.

주낙영 경주 시장은 국제문화교류관에서 주한스웨덴대사 일행을 접견한 뒤, 스웨덴의 구스타프 아돌프 왕세자가 금관을 발굴한 서봉총을 직접 안내했다.

경주 노서동에 위치한 서봉총은 1926년 당시 스웨덴의 황태자였으며 고고학자였던 구스타프 6세가 금관을 발굴, 스웨덴의 한자명인 ‘서전(瑞典)’의 ‘서(瑞)’자와 금관에 달려 있는 봉황(鳳凰)의 ‘봉(鳳)’자를 따서 ‘서봉총((瑞鳳塚)’이라 명명한 고분이다. 또한 1994년에는 현 스웨덴 국왕이자 구스타프 6세의 손자인 구스타프 16세가 경주를 방문해 기념식수를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서봉총 금관은 보물 339호로 지정될 만큼 귀중한 유적이며,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양국 외교관계의 상징과도 같다”며, “서봉총에서 시작된 경주와 스웨덴간의 인연이 미래로 이어져 앞으로 경주와 스웨덴간의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경주시장이 따뜻하게 맞이해 주신데 대해 사의를 표명하며, “올해는 스웨덴과 한국이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매우 뜻깊은 해로서 이번 경주 방문을 통해 스웨덴과의 깊은 인연이 있는 경주와 교류를 확대해 나갔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주한스웨덴대사 일행은 이날 서봉총과 대릉원, 불국사 등 경주의 주요 사적지를 둘러보고 경주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