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건전성강화공대위, 서라벌대 종합감사등 요구
사학건전성강화공대위, 서라벌대 종합감사등 요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12.0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대위가 6일 오후1시 교육부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주대 서라벌대 정상화 & 경주경제살리기 시민모임.
공대위가 6일 오후1시 교육부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주대 서라벌대 정상화 & 경주경제살리기 시민모임.

'사학건전성 강화와 경주대·서라벌대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6일 세종시 교육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리의혹이 있는 서라벌대에 대한 종합감사, 결원 임시 이사 4명의 조속한 파견, 임시이사 권한확대등을 요구했다.

공대위는 이날 회견에서 “경주대와 서라벌대의 학교법인 원석학원은 2017년 12월 교육부 종합감사 결과 50여건의 교육관계법령위반과 교비횡령이 밝혀졌고 교육부 관선 이사 7명이 파견되었으나, 현재는 구재단의 법정 소송에 대한 교육부의 안일하고 미온적인 대처로, 임시이사회 기능마저 마비돼 정상적 학교운영이 곤경에 처해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공대위는 "서라벌대는 경주대와 연관된  15건의 지적사항만 받았다"면서 “총체적인 종합감사를 한 번도 제대로 실시하지 않은 서라벌대에 대한 종합감사를 즉각 실시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서라벌대학교는 2014년부터 평생직업교육대학 육성사업으로 5년간 280억원 가량을 수주받아 연평균 56억원의 거액을 매년 집행하였으나, 대부분 과다 공사비 지출, 기존 교직원 인건비 보전 및 유령직원 인건비로 사업비를 집행하는 등의 비리들은 내부 구성원들에게는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라면서 "김재홍 총장 부임이후 소송비 교비 지출, 경주대·서라벌대·신라고 홈페이지 관리 및 유지 보수 등 빌미로 가족들에게 일감몰아주기, 규정에 존재하지 않는 교원 인사 명령, 임시이사 파견 전후부터 현재까지도 공문서 파쇄 등 수많은 비리를 저질러왔다"며 종합감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한편 사학건전성 강화와 경주대·서라벌대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경주대와 서라벌대 교수‧직원‧학생을 비롯해 민주노총경주지부, 전교조, 한국사립대교수회 등 경주지역 및 전국에서 뜻을 같이 하는 26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됐다.

 공대위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1월 학교법인 원석학원에 대해 개방이사 1명을 제외한 나머지 7명의 이사를 승인 취소하고 7명의 관선이사를 파견했다.그러나 그중 4명은 지난 7월 사임했다. 사립학교법에 따르면 이사회 의결은 이사정수의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가능한데 현재 남아있는 4명으로는 의결정족수가 되지 않아 이사회 의결이 필요한 업무는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