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훈 예비후보, "시민 박카스 국회의원 되겠다" 20일 경주시청서 출마회견
박병훈 예비후보, "시민 박카스 국회의원 되겠다" 20일 경주시청서 출마회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2.2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훈 예비후보가 20일 경주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병훈 예비후보가 20일 경주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병훈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20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예비후보는 “시민 국회의원이 되어, 시민 박카스가 되어 귀족 국회의원의 때를 깨끗하게 씻어 내겠다”며 “미래통합당이 이번 총선에서 원내1당은 물론 압승으로 정권 탈환 교두보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이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중앙에서 내려보낸 ‘귀족 국회의원이 아니라 지역과 중앙을 아우를 수 있는 풀뿌리 후보, 지역밀착형 후보가 당선돼 ‘시민 박카스 국회의원’이 돼야 한다”며 고 강조하고 “평생 경주시민들과 함께 웃고, 함께 우는 이웃으로 살아오며 실천해온 제가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을 국회의원 의정활동의 실천덕목으로 삼고 경주시민과 일반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예비후보는 자신이 꿈꾸는 경주를 △ 공정한 행복경주, △ 시민중심 복지경주, △ 인재양성 교육경주, △ 첨단 산업경주, △ 미래지향 농업경주, △ 깨끗한 청렴경주, △ 역사유적과 시민의 삶이 조화로운 경주, △ 선진 교통경주로 요약해 발표하고, 의정활동 목표를 ‘경주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의 가치가 빛나는 경주’로 설정했다.

박 예비후보는 출마선언과 더불어 구체적 공약을 세 분야 나누어 발표하고 순차적으로 준비된 공약을 발표하겠다며 이날 회견에서는 농·축·어업인 지원 공약, 발전소주변지역 주민 지원 강화 공약등을 발표했다.

농·축·어업인분야에서는 ▷ 가축분뇨 자원화와 자연순환농업 도입(축산농가 가축분뇨 처리 문제 근본적 해결), ▷ 지역특화 농산물의 최저가격보장제 도입(농가 안정적인 수입원 확보), ▷ 농·축·어업인에 대한 특수건강진단 제도 도입(농·축·어업인 건강권 확보), ▷ 농수산물도매시장 저온창고 필수시설 지정(저온창고 사용비용 절감), ▷ 도농교류 제도적 발전(농어촌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이어 발전소주변지역 주민 지원 강화에 대해서는 ▷ ‘영구정지된 원자력발전소 주변지역’을 발전소 주변지역에 추가하고 지원금 결정기준을 발전량 대신 발전설비 용량으로 변경(월성1호기 영구정지되어도 경주에 제공되는 주민지원금 지속), ▷ 발전소주변지역 주민 우선고용 의무화(경주시민, 특히 청년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 발전소주변지역 주민 지원사업에 ‘주민요청사업’ 신설(경주시민 의사가 적극적으로 반영되는 지원사업 원활하게 추진), ▷ 발전소주변지역 특별지원금 사용 방법 개선(경주 발전을 위한 종자돈으로 활용)등을 강조했다.

이어 전통시장 활성화 공약으로는 ▷ 전통시장과 상점가 상인에 대한 전력기금 부담금 면제(전기요금 인하 효과), ▷ 전통시장 주차장 설치·확장 및 수리사업에 대한 국비지원 비율 80%로 상향(전국적인 전통시장 주차장 문제를 해결하고 경주 시내 상권 살리기 일조), ▷ 전통시장 청년창업공간 운영(청년 일자리 창출 및 어른들과 청년들이 함께 찾는 전통시장 만들기) 등을 제시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