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기 이채관 공동회견, "김원길 후보 선거법위반 의혹...경선무효 해야"
김석기 이채관 공동회견, "김원길 후보 선거법위반 의혹...경선무효 해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3.1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경주시 공천경선에서 배제된 김석기 이채관 예비후보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미래통합당 경주시 경선후보로 선출된 김원길 후보자에 대한 ‘후보자 매수 및 이해유도죄 의혹’이 제대로 검증되지 않았다며 경선을 무효로 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김원길 후보의 사퇴회유 시도를 폭로한 함슬옹 후보자의 17일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김원길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혐의와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불공정 심사가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함 후보의 기자회견으로 명백해진 김 후보의 ‘함 후보 사퇴 종용’은 공직선거법상 ‘매수 및 이해유도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매우 큰 사안임에도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가해자인 김 후보의 소명만 청취하는 등 부실·불공정 심사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있는 후보를 경선후보로 선출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래통합당 당규에 따르면 공직선거법 위반 등 선거 범죄자의 경우 추천대상에서 배제하도록 되어있다”며, “공관위가 특정후보를 경선에 포함시키기 위해 편향적인 조사와 결론을 내렸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경선후보로 선출된 김원길 후보자의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및 공관위의 불공정 심사가 명백히 밝혀진 만큼, 공관위가 ‘사천(私薦)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현재 실시 중인 미래통합당 경주지역 경선을 전면 무효로 해야 한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부정선거, 교통사고 사망 전과 등 공직 후보자 자질에 문제 있는 후보를 배제하고 재경선을 실시할 것을 미래통합당 공관위와 당 최고위에 엄중히 요구 한다”고 촉구했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

이채관 김석기 예비후보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채관 김석기 예비후보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경주지역 경선을 무효로 하고 즉각 재경선을 실시하라!

바로 어제 이 자리에서 미래통합당 함슬옹 경주시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이를 통해 매우 중요한 두 가지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미래통합당 경주시 경선후보로 선출된 후보자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미래통합당 공관위의 불공정 심사여부입니다.

어제 함 후보의 기자회견에 따르면, 이번에 미래통합당 경주시 경선후보로 선출된 김원길 후보는 지난 2월 함 후보에게 연락해 “공천 접수 하지마라. 300만원은 버리는 샘 치면 된다.”, 경주가 아닌 “김포 그런 곳에 출마하면 살아남을 수 있다.”, “내 말을 수용하면, 내가 원내 진출하면 백번이고 천 번이고 도울 길이 있다.”, “내가 멘토가 되 드릴게요.” 등의 발언을 하며 함슬옹 후보자의 사퇴를 종용한 것이 명백히 밝혀졌습니다.
이는 당선되거나 되지 못 하게 할 목적으로 공사의 직을 제공하거나 그 제공을 약속한 것으로 공직선거법상 ‘매수 및 이해유도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매우 큰 사안입니다.

특히 동 사건은 이미 지난 2월 최초 제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부실, 불공정 심사를 통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있는 후보를 경선후보에 포함시키는 과오를 범했습니다.

또한, 함슬옹 후보의 기자회견 중에는 본인이 쓰지 않은 투서가 존재한다고 하는데, 이 투서는 도대체 누가 작성한 것이며, 공관위는 왜 사실확인도 소홀히 한 채 지나가려 했던 것입니까?

공관위는 함 후보의 소명이나 조사 없이 일방적으로 김원길 후보에 대해서만 소명기회를 주었으며, 김 후보가 제출한 자료만을 근거로 공천심사를 진행했습니다.

미래통합당당규에 따르면, 공천관리위원회는 공정성과 객관성을 가져야합니다.
공직선거법 위반의 중대한 의혹이 있다면, 공천관리위원회는 양측의 의견을 듣고 객관적인 자료를 수집해 공정하게 판단해야함은 당규를 떠나 상식적인 일입니다.

공관위가 특정후보를 경선에 포함시키기 위해 편향적인 조사와 결론을 내렸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정치적 의도가 없는 것이라면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해야 하는 공관위원으로서 직무를 유기한 것입니다.

그동안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공천과정에서 끊임없이 사천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경주 역시 마찬가지로, 예비후보 등록을 한 8명 중 공관위 여론조사에서 압도적으로 1위를 한 현역의원을 이유도 없이 컷오프 시켰으며 여론조사 결과 상위에도 들지 않은 후보들만 골라 경선후보로 선출 했습니다. 이러한 행태를 볼 때, 특정후보를 봐주기 위한 사천이라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습니다.

함슬옹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에 따르면, 김원길 후보는 기본적으로 미래통합당 후보로서 자격 미달임을 알 수 있습니다.
김원길 후보는 개인적인 친분이 없는 함슬옹 후보에게 ‘사랑하는 후배, 뽀송뽀송한 후배’ 등 상황에 전혀 맞지 않고 성희롱으로도 느껴질 수 있는 발언을 서슴치 않고 할 정도로 도덕성이 결여되어 있습니다.
또한 천년고도 경주에 큰 뜻을 가지고 출마한 여성 청년 후보에게 다른 지역구에 출마하라는 발언도 모자라, 이 과정에 경기도에서 통합당 공천을 받은 청년후보에 대해서 근거없는 비난을 하며 함 후보를 그 지역구로 출마하라는 어이없는 행태도 보였습니다.

이런 비상식적인 의식을 가진 사람이 어떻게 미래통합당 경선후보로 선택되었는지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지금이라도 잘못된 공천을 바로 잡아야합니다.
불과 총선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국민들의 지지를 받아 총선에서 승리할 방안은 잘못된 공천을 바로 잡는 것 뿐입니다.

현재 함슬옹 후보 사퇴종용 및 회유 건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수사당국은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가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촉구합니다.
경선후보자의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및 공관위의 불공정 심사가 명백히 밝혀진 만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와 당 최고위에 엄중히 요구합니다.

현재 실시 중인 미래통합당 경주지역 경선을 전면 무효로 해야합니다.
또한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부정선거, 교통사고 사망 전과 등 공직 후보자 자질에 문제가 있는 후보를 배제하고 재경선을 실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감사합니다.  2020. 3. 18. 미래통합당 경주시 공천 신청자
김석기, 이채관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