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보호구역 개정 법률(민식이법) 25일부터 시행...경주경찰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어린이 보호구역 개정 법률(민식이법) 25일부터 시행...경주경찰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3.2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경찰서는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을 위한 ‘민식이법’이  25일부터 시행됨 따라 법 취지에 맞춰 어린이 교통안전 활동을 적극 펼치기로 했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발생한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망사고를 계기로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강화를 위해 개정된 법률이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장비·신호등 설치 의무화(도로교통법)와 교통사고 야기 시 가중처벌(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등을 들 수 있다.

경주경찰서는 이에 발맞춰 경주지역 어린이 보호구역존 113곳을 유관기관과 함께 점검하고, 우선적으로 교통사고 위험이 큰 곳을 대상으로 신호등 11개, 무인교통단속장비 6대를 올해 안에 설할 계획이다. 향후 순차적로 전체를 대상으로 교통안전시설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개학 후 어린이 이동이 많은 등·하교 시간대에 교통경찰관 등을 집중 배치해 어린이교통안전관리 및 주·정차 단속을 강화하고, 현수막, SNS, 캠페인 등 다양한 홍보수단을 활용 운전자들의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행 의식 강화에 힘 쓸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