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업 업무협약 체결
경주시,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업 업무협약 체결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5.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햇빛새싹발전소(주), 한전 경주지사가 18일 기업체 건물옥상 및 공유재산을 활용한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업’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경주지역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체 건물 옥상과 주차장, 건물옥상 등 공유재산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 사업을 하고, 이를통해 20년간 부가적 수익을 창출하고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보급․확대가 목적이다.

사계절 햇빛, 눈, 비 등을 차단으로 공공시설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태양광 설치 등에 지역 업체의 장비, 인력이 참여하여 고용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 등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 경주시의 설명이다.

경주시는 공유재산 유상제공 및 전기사업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하고 햇빛새싹발전소㈜는 발전사업 설치․운영 등 제반 비용부담과 사용료를 지급하고, 한전 경주지사는 전력 계통 접속‧연계 등을 담당하는 것이 협약의 주요내용이다.

햇빛새싹발전소㈜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올 6월부터 산단 내 설치 희망기업을 시작으로 향후 500억 원을 투자해 20MW(연간 6500가구 사용량) 설치를 목료로 하고 있다. 

한편 경주시와 태양광 발전사업 관련 업무협약은 올 2월 한수원에 이어 두 번째다.
공공부지에 한정됐던 것과 달리 경주시의 공유재산은 물론 산단 소재 기업체의 사유건물을 활용함으로써 안정적 공간 확보와 신속한 임대차로 조기 발주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주낙영 시장, 하봉수 햇빛새싹발전소(주) 대표이사, 권욱 한전 경주지사장 등 10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태양광 발전사업 업무협약을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부응정책에 대응하고, 20년간 고정 수익 확보 및 지역 장비, 인력 등 참여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에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관련사업 인‧허가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햇빛새싹발전소(주)는 정부주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목적으로 2016년 6월 한전, 한수원, 동서․남동․남부․서부․중부발전등이 20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법인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