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외동농협직원 우리동네 시민경찰관 선정
경주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외동농협직원 우리동네 시민경찰관 선정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05.25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경찰서 관계자가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경찰서 관계자가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경찰서가 12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외동농협 직원 A(여, 44세)씨를‘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23일 표창장과 기념품을 수여하며 감사를 표했다.

포상을 받은 A씨는 주민B(46세)씨가‘돈을 주면 신용등급을 높여서 낮은 이자로 대출해주겠다.’는 내용의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은 뒤 창구에 찾아와 현금 1000만원 인출을 요청하자 이를 수상히 여기고 즉시 신고해 범죄피해 예방에 기여했다.

박찬영 경주경찰서장은“A씨의 예리한 관찰력과 적극적인 신고 정신이 있었기에 보이스피싱 범죄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공동체치안 파트너로서 시민경찰의 무한한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주경찰서는 범죄예방‧범인검거 등에 결정적 기여를 한 시민 가운데 모범사례를 선정해 표창장 및 경찰 흉장 모양의 배지를 수여하는 ‘우리 동네 시민경찰'을 운영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