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전국단위 의견수렴 경북지역 숙의토론 파행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전국단위 의견수렴 경북지역 숙의토론 파행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7.1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 회원들이 토론회장에 들어가 공론화의 문제점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 경주시민대책위 제공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 회원들이 토론회장에 들어가 공론화의 문제점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 경주시민대책위 제공

10일 오전 10시부터 대구 태남빌딩 2층 UCC센터에서 열린 사용후핵연료 재검토 전국공론화 경북지역 참여단의 숙의토론 행사가 경주지역 시민단체의 거센 반발로 예정된 전체 일정을 소화하지 못하고 한나절만에 중단됐다.

이날 토론회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사용후핵연료 중장기 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전국단위 의견수렴 작업의 하나로 진행됐다. 재검토위는 10일부터 경북등 전국 13개거점지역에서 사흘간 시민참여단(510명)을 대상으로 1차 종합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에 따르면 대책위 시민 20여명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행사장 로비에서 현수막을 펼치고 공론화 중단을 요구했다.  이날 참가한 20여명의 경북지역 시민참여단에게 일일이 현 공론화의 문제점을 설명하면 공론화에 참여하지 말고 귀가할 것을 요청했다.

원자력산업 진흥부서인 산업부가 공론화를 주관하는 것이 잘못됐다거나,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을 위한 요식절 절차에 불과하고, 정정화 전 위원장도 불공정성을 인정하고 지난달 26일 사퇴하는 등 현재의 공론화가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점을 집중 홍보하면서 공론화 참여 거부를 요청한 것.

경주시민대책위는 10시30분에 시작된 3곳의 토론회장에 들어가 참관을 요청하는 한편으로 공론화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알렸다.

주최측은 점심시간 무렵 행사 중단을 결정하고 국민참여단을 귀가조치했다.
9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진행될 행사 전체는 경북지역의 경우 각 가정에서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한다고 공지했다.경주시민대책위는 사용후핵연료 공론화의 특성상 화상회의를 통한 공론화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주시민대책위는 7월 18일, 19일 있을 경주시민참여단의 숙의 토론도 적극 저지할 방침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