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열사 50주기...경주에서도 다양한 기념사업
전태일열사 50주기...경주에서도 다양한 기념사업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10.1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사업단이 14일 발족및 기념사업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주사업단이 14일 발족및 기념사업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고 외치며 분신사망한 전태일 열사 사망 50주기를 맞아 경주지역 진보정당, 시민단체들이 경주사업단을 발족하고 그를 추념하는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50주기 경주사업단“은 민주노총 경주지부, 경주여성노동자회, 경북노동인권센터, 전국여성노조 대경지부, 노동당경주시위원회, 정의당 경주시위원회, 진보당 경주시위원회 등 7개 정당·사회단체들이 참여해 발족했다.

이들 단체들은 14일 오전 11시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사업계획을 밝혔다.

사업단은 14일부터 11월10일까지 독후감공모, 전태일열사 그림, 구호, 삼행시 공모전을 하기로 했다.이들 공모전에는 민주노총경주지부 소속사업장 조합원 및 가족, 경주에 적을 두고 있는 모든 시민들의 참여할수 있다.
각각 입상자에게는 상품권등 다양한 경품이 부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공모 상세내용. 기사하단 참조>

사업단은 10월21일 오후3시 옛신라백화점 앞 전시회를 비롯해 3회의 거리전시회도 가질 예정이며 다음달 13일 경주역에서 50주기 추모집회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태일열사의 정신(10월30일 오전10시. 박순희 전 원풍모방 노조부지부장. 근로자종합복지관), 노동운동이 나아갈길(11월20일 오후4시.한상균 민주노총 제11대위원장. 근로자종합복지관)등을 주제로 한 강연회도 계획하고 있다.

사업단은 기자회견에서 ”올해 행사와 사업을 통해 경주시민들이 전태일평전을 읽고 전태일열사의 모습을 그려보고, 거리전시회를 보면서, 또 강연을 들으면서 열사의 삶과 정신을 되새겨 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공모전 세부내용.

① 독후감공모
- 형식 : 전태일평전(조정래 저), 청년노동자전태일(위기철 저), 태일이(박태옥글,최호철 그림) 등 전태일 관련 서적중 한 권을 선택하여 읽고 A4 12포인트, 1장 (원고지는 4장) 이상 작성하여 제출
- 대상 : 일반부 (청소년포함), 초등부로 나누어 시상
- 시상 : 부문별로 전태일상(1명) 각 20만원상당의 부상 / 단결상(3명) 각 10만원상당의 부상 / 연대상(5명) 각 3만원상당의 부상 / 평등상(10명) 각 1만원상당의 부상

② 전태일열사 그리기 공모
- 그림규격 : 도화지(크기 8절이상 ~ 4절이하) / 채색재료는 제한없음.
※ 디지털 기기로 그린 경우 칼라출력물(A4이상)로 제출하고, 원본파일과 함께 제출(kctukj@hanmail.net메일가능)

- 대상 : 일반부(청소년포함), 초등부로 나누어 시상
- 시상 : 부문별로 전태일상(1명) 각 20만원상당의 부상 / 단결상(3명) 각 10만원상당의 부상 / 연대상(5명) 각 3만원상당의 부상 / 평등상(10명) 각 1만원상당의 부상

③ 전태일 삼행시 공모전
- 내용 ; 전태일의 정신을 잘 나타내는 내용으로 작시
- 형식 : A4지 흰색종이에 검은색 필기구로 본인이 직접 써서 제출
- 참가대상 : 제한없음
- 시상내역 : 전태일상(1명) 5만원상당의 부상 / 연대상(3명) 3만원상당의 부상 / 풀빵나눔상(20명) 5,000원상당의 부상

④ 구호, 표어 공모전
- 내용 : 전태일의 정신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구호나 표어
- 형식 : (4글자, 4글자, 4글자, 4글자)로 구성 /예시: 열사정신 이어받아 평등세상 건설하자
A4지이상 흰색종이에 검은색 필기구로 본인이 직접 써서 제출

- 참가대상 : 제한없음
- 시상내역 : 전태일상(1명) 5만원상당의 부상 / 연대상(3명) 3만원상당의 부상 / 풀빵나눔상(20명) 5,000원상당의 부상

▲ 접수처
현장접수처 : 민주노총 경주지부사무실(경주시 현곡면 용담로 423-23 경주시근로자종합복지관 2층) 대표 연락처 : 054-772-4603, 팩스 054-745-6158,

메일 : kctukj@hanmail.net 홈페이지 http://kb.nodong.org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