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터증설 협의기구 경주시 일방적 구성 ...시의원 4명 현안 발언
맥스터증설 협의기구 경주시 일방적 구성 ...시의원 4명 현안 발언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10.26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열린 경주시의회 제25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동해 서선자 김순옥 한영태 의원등  4명의 의원들이 5분자유발언을 통해 경주관광, 맥스터 증설협의기구등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김동해 의원(경제도시위원회)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관광수요회복 및 지역경제를 위한 야간관광사업 활성화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경주는 언론이나 홍보자료에 연간 1,200만명이 왔다고 홍보하지만 시민들이 느끼는 실제 경기 상황, 도시의 위상을 볼 때 그에 따른 효과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그간 통신과 교통수단의 발달, 사회적 인식변화와 관광패러다임의 변화와 함께 글로벌 관광시대로 변한지 오래됐으나, 우리 경주시는 지난 30여년동안 이러한 변화에 적절히 대응치 못하여 나날이 관광경주의 위상이 추락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양하고 고부가가치 있는 야간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상시 운영토록 하여 체류형 관광도시로 발전시키는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핫플레이스인 황리단길과 동부사적지에 신라고취대 행진 등 야간관광콘텐츠 발굴, 도시야간경관 조명, 주야간 정기시티투어운행 등 체류형 관광활성화와 인당관광소비지출을 높이는 정책과 과감한 투자만이 우리경주 정체와 관광도시의 위상을 찾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서선자 의원은 아이스팩 수거함 설치와 재활용 방법 홍보 필요성을 요구했다.
서 의원은 “비대면 비접촉 방식이 사회생활 전반으로 도입되면서 대표적인 예로는 식품의 구매 형태의 변화로 직접 구매보다는 온라인을 이용한 구매의 증가로 일회용 쓰레기도 많이 배출되고 있고 아이스팩 사용량도 크게 증가했다”며 ““아이스팩은 여러번 재사용할 수 있는데도 그동안 일회용품처럼 쓰고 버려졌으며 아이스팩 재사용으로 쓰레기 감량과 환경오염, 자원 낭비를 줄일 수 있다”고 재활용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아이스팩의 재사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재활용 방법 등에 관한 내용의 홍보 또한 필요하며, 아이스팩 수거함을 시청에서 제작하여 각 읍면동 주민센터와 아파트에 비치해 아이스팩을 수거하여 신선식품을 판매하는 전통시장이나 배달 업체에서 재사용 할 수 있도록 순환 재사용의 플랫폼을 생성함으로써 새로운 일자리 또한 창출되기를 기대한다”고 제안했다.

사진왼쪽부터 김동해 서선자 김순옥 한영태의원.
사진왼쪽부터 김동해 서선자 김순옥 한영태의원.

김순옥 의원은 경주시의 저출생 문제에 대한 실효성 있는 정책수립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다자녀 정의를 셋쩨에서 둘째로 개정하여 줄 것을 강조하며, 이는 경주시 합계 출산율이 1명도 채 안 되는 현 시점에서 경계에 있는 정책대상자를 지원하는 것으로 확대되어야 하며, 자녀가 1명인 사람이 두명을 낳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두명인 가정이 세자녀 가정으로 자연스럽게 나아갈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 공무원 조직에서부터 솔선수범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하여, 출산 자녀수에 따라 본인 필요시 인사가점 부여 등 셋째부터 적용하고 있는 다자녀 공무원 인사 가점을 첫째부터 적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영태 의원은 16일 출범한 맥스터증설 (보상)협의기구 구성 문젯점을 집중 비판했다.
한 의원은 “ “민관 공동협의기구위원 구성을 보면 대부분이 친원전 인사들로 구성되었다”며, “지난 맥스터 증설 주민수용성 공론화과정을 이끌어갈 지역실행기구 위원 선정 때도 깜깜이 선정으로 인해 공정성 논란에 휩싸여 신뢰를 잃고, 공론화 과정의 공정성을 주문하던 지역 환경단체 등이 지역실행기구 위원 구성과 관련하여 재구성을 요구하며 참여를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고준위핵폐기물 재검토위원회의 재구성과 경주시 지역실행기구 구성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까지 했고, 공론화 과정의 불법과 조작 정황이 드러나 재검토위원회 책임자들이 고소당하는 지경에 이르고, 그런 불명예스러운 일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또 공동협의기구 위원을 구성하면서 시민의 대의기관인 시의회에게 조차 선정기준이나 사전 논의없이 원전담당 부서에서 마음대로 선정한다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이는 주권자인 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다.”고 비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