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공원 ‘야간체험 산책코스’ 새단장...가을 낙엽지고‘신라별’뜬다
경주엑스포공원 ‘야간체험 산책코스’ 새단장...가을 낙엽지고‘신라별’뜬다
  • 경주포커스
  • 승인 2020.11.2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신형 포그(안개)머신과 홀로그램, 레이저의 조화로 환상적인 모습을 표현하는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
1신형 포그(안개)머신과 홀로그램, 레이저의 조화로 환상적인 모습을 표현하는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

경주의 밤을 찬란하게 장식하고 있는 경주엑스포공원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이 한층 더 강력해진 모습으로 늦가을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엑스포공원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에 실시한 콘텐츠 보강작업이 호응을 얻으며 관람객 방문이 증가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통해 전국 최초로 선보인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 ‘신라를 담은 별’은 화려한 모습을 바탕으로 경주엑스포공원의 주요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2km길이 둘레길에 스토리와 체험, 홀로그램영상 등을 절묘하게 녹여낸 인터랙티브 코스로 야간관광 콘텐츠가 부족한 경주 보문단지에서 볼거리와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경주엑스포는 최근 ‘신라를 담은 별’ 코스 중 ‘시공간의 터널’ 구간을 장식하고 있는 포그(fog․안개) 머신 8대를 새롭게 도입해 안개효과를 더욱 풍부하게 강화했다. 이를 통해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풍성한 안개 속에서 만나는 컬러풀한 레이저 조명과 홀로그램을 통해 마치 한편의 애니메이션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체험을 선사한다.

특히 코스 내에 위치한 억새풀밭과 가을바람이 만들어내는 자연의 소리에 바닥을 물들이는 오색찬란한 조명, 사방으로 뻗어나가는 레이저 불빛의 조화는 관람객의 탄성을 자아낸다.

콘텐츠 보강은 관람객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2일까지 루미나 나이트 워크를 방문한 관람객은 약 4천명에 이른다. 최근 SNS 등을 통해 ‘사진명소’, ‘경주야간관광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어 방문객의 숫자는 꾸준하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신라를 담은 별’이 펼쳐지는 ‘화랑 숲’은 낮에는 전국 최초 맨발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 길’로 변해 고즈넉한 가을의 여유를 제공하며 화려한 밤과는 다른 ‘반전매력’을 선보인다.

경주엑스포공원은 지속적인 콘텐츠 유지 관리와 철저한 방역을 통해 ‘신라를 담은 별’을 코로나19를 피해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야간 관광지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