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읍성일대, 행정안전부 주관‘2018년 명품 간판개선사업’ 선정
경주읍성일대, 행정안전부 주관‘2018년 명품 간판개선사업’ 선정
  • 편집팀
  • 승인 2017.08.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주읍성 일대 모습

경주읍성(동문로)일대가 행정안전부가 공모·선정한 전국 20개 시·군 중 경주가 ‘2018년도 간판개선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행정안전부에서 지역의 적정성과 실현 가능성, 추진의지 등을 토대로 서류심사, 현지실사, 전문가 평가를 거친 결과, 경주읍성 지역이 경관개선효과 및 지속관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돼 국비 2억원을 지원받는다.

경주시는 2012년부터 간판개선사업으로 12개 거리 732개 업소의 노후화된 간판과 원색의 큰 돌출간판을 정비해 왔다.

시는 내년에 시행되는 이 사업을 통해 총 4억원(국비 2억원, 시비 2억원)을 투입하여 경주읍성(동문로, 550m)가로를 중심으로 90여개 업소의 간판과 지역의 미관과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간판을 경주읍성의 역사와 문화적 특성이 반영된 명품 간판으로 정비할 방침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