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의 배꼽 나온 귤, 경주봉 소비자에 '인기'
경주의 배꼽 나온 귤, 경주봉 소비자에 '인기'
  • 편집팀
  • 승인 2018.01.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주봉 재배현장.

경주에서 생산되는 감귤이 신선하고 새콤 달콤한 맛으로 소비자로 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경주에서 생산된 감귤류는 경주시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까다로운 선별 과정과 품질 관리를 통해 높은 당도와 향으로 대형매장과 백화점 등 대형유통시장에서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 연말부터 소비자 직거래 등을 통해 상자당(3Kg) 2만5000원에 판매를 시작했으며, 오는 2월까지 출하한다.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지역은 일조시간이 길고, 토양이 비옥해 지역에서 생산 된 감귤류는 당도가 높고, 맛이 뛰어나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기존의 시설원예 작물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주시농업기술센터는 수년전부터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자 아열대성 작물인 감귤류 재배법을 농가에 보급하고 시설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경주 대표 농산물브랜드인 이사금을 활용한 이사금 경주봉, 이사금 레드향 등 감귤류 상표등록을 통해 경주 감귤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전문가 초청 재배기술교육 프로그램 및 현장 컨설팅 등 생산농가 보급 확대와 판로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