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강 칠평천 재해예방 정비사업 완료...28일 준공식 가져
안강 칠평천 재해예방 정비사업 완료...28일 준공식 가져
  • 편집팀
  • 승인 2018.02.2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이 완료된 칠평천 모습.

안강 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칠평천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이 완료돼 28일 준공식을 가졌다.

안강 칠평천은 하천 폭이 협소하고 제방정비가 제대로 되지 않아 태풍과 집중호우 시 상습적인 침수피해 지역으로 2011년 3월 자연재해위험지구로 지정됐다. 2014년 3월 공사에 들어가 5년여간의 공사 끝에 재해예방 정비사업을 마무리했다.

277억원을 투입해 옥산리에서 근계리 방면 6.8km의 하천을 정비하고, 옥산교, 부곡교, 근계2교 등 교량 3개소를 가설을 비롯해 배수문 4개소, 배수통관 10개소, 배수로 2.6km, 둑마루 포장 6.2km를 정비했다.

▲ 28일 최양식 시장을 비롯해 안강읍 유지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이 열렸다.

경주시는 이번 사업완료로 수혜지구에 있는 주택 1400동, 4250가구 1만1000여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700ha에 달하는 농경지의 홍수 위험에서 벗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주시는 28일 칠평천 인근 안강생활체육공원에서 최양식 경주시장, 최병준 도의원, 이철우, 정문락 시의원을 비롯한 공사관계자와 지역주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말끔히 정비된 현장을 둘러보고 준공을 축하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옛날 큰 홍수로 인해 안강 전역이 침수된 일이 있었는데, 그때 현재 양월6리의 칠평(七平) 정도의 땅이 물에 잠기지 않았고, 그 땅 모양도 칠자형(七字形)이었던데서 칠평이라는 명칭이 유래됐듯이 호우때마다 반복되는 침수로 지역 주민이 큰 피해와 고통을 받아왔다”며, “그동안 정비사업으로 발생한 각종 불편사항들을 감수하고 적극 협조해 준 주민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