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
  • 편집팀
  • 승인 2018.03.2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향교 춘계 석전대제가 26일 향교 내 대성전에서 유림 인사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 됐다.

석전대제는 삼국시대부터 내려온 전통 유교의식으로 공자를 모시는 사당인 문묘에서 지내는 큰 제사이다. 매년 봄(음력 2월 초정일), 가을(음력 8월 초정일) 두 번에 걸쳐 봉행하고 있다.

이 날 초헌관에는 배기환 경주경찰서장이, 아헌관은 이을락(81세, 기계유도회장), 종헌관에는 정태권(79세, 유림)씨가 맡아 각각 헌작 했다.

2003년에 문화관광부로부터 시범향교로 선정된 경주향교는 2011년 문화재청 으로부터 대성전이 보물로 지정됐다.

경주향교는 신라 신문왕 2년(682)에 처음 세워진 국학이 있었던 곳으로, 고려시대에는 향학으로, 조선시대에는 향교로서 지방교육기관의 중심 역할을 이어왔다.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된 것은 조선 성종 23년(1492)에 성균관을 본떠 고쳐 지으면서 부터이다.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선조 33년(1600) 대성전을 비롯한 제향공간을 다시 짓기 시작해 광해군 6년(1614)에 명륜당을 비롯한 강학공간을 지어 원래의 모습대로 복원이 마무리 되었다.

건물은 전형적인 전묘후학의 배치구조를 보이고 있는데, 대성전과 동무·서무는 공자를 비롯한 성현들의 위패를 모시고 제향을 받드는 곳이다. 강당인 명륜당과 동재·서재는 학생들이 공부하고 기거하는 시설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