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포커스
최종편집 : 2018.4.21 토 11:01
뉴스 이슈기획 집중취재 오피니언 사람들 시민참여 연재 경주포커스 비전
문화관광문화일반
국립경주박물관, 선비, 고도를 읊다-조선시대 한시로 본 경주’ 특별전 개최
편집팀  |  webmaster@gj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9  14:45: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밴드

국립경주박물관은 3월 29일부터 5월 10일까지 특별전‘선비, 고도를 읊다-조선시대 한시로 본 경주’를 개최한다. 조선시대 문인들이 남긴 40여 편의 시와 7편의 여행기 등이 소개된다.

경주박물관에 따르면 조선시대 경주는 선망하는 여행지 가운데 하나였다. 많은 사람들이 경주를 찾았고 오늘날과 마찬가지로 옛 왕조의 자취에 주목했다. 일부는 신라의 문화유산을 보고 여행기를 남겨 여정과 감상을 밝히기도 했지만 그런 사람은 소수에 불과했다.

그들이 기억을 남기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시였다. 이번 전시는 조선시대 사람들이 남긴 한시를 살펴봄으로써 고도 경주와 신라 유산에 담긴 기억의 켜를 돌아보는 취지로 마련됐다.

오늘과 마찬가지로 월성, 첨성대, 포석정, 불국사 등은 당시에도 많이 찾는 장소였다.

여행자들에게 자취만 남은 옛 왕조의 유산은 화려했던 과거를 연상케하는 공간이었다. 김수흥(金壽興.1626~1690)은 포석정을 생각하며“과객은 전성기를 생각하나 이곳 백성은 경애왕을 이야기해(過客思全盛  居民說景哀)”라며 왕조의 흥망과 인간사의 덧없음을 술회했다.

   
▲ 동경관 현판
정석달(鄭碩達.1660~1720)은 봉황대에서 “백리 산하 장관이 펼쳐지고 천년 성벽과 해자가 돌아간다(百里山河壯 千年城沼回)”고 노래했다.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봉황대가 풍수지리설에 따라 만든 인공산으로 생각하였다. 그래서 월성, 첨성대, 김유신 묘 등 주변의 신라 유적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로 여행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었던 탓에‘봉황대’를 소재로 한 시는 자체 보다 풍광을 이야기 한다. 이처럼 조선시대의 시는 신라의 문화유산이 오늘에 이어지기까지 거쳐 온 궤적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품 대다수는 조선시대 개인문집이다. 그러나 이번 전시가 주목한 것은 책 안에 담긴 시이다. 이를 위해 누구나 가까이 할 수 있도록 시 40여 편을 모두 현대어로 번역하여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한시를 소재로 한 만큼 기, 승, 전, 결 4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 프롤로그에서는 경주 유적의 현재 모습을 5분할 대형 스크린 영상으로 살펴본다.
▲ 기(起)‘한시란 무엇인가?’에서는 한시의 의미와 규칙을 소개한다. 한자 발음 사전 운서와 시의 모범으로 삼았던 명문선 등이 소개된다. 그 가운데는 세종대왕이 궁중의 서책을 보내 경상도에서 인쇄하도록 한 고금운회거요古今韻會擧要(보물 제1158호), 문장 교과서 상설고문진보대전 詳說古文眞寶大全(보물 제967호)을 볼 수 있다.

▲ 승(承)‘경주 오는 길’에서는 조선시대 여행기, 사행록 등을 기초로 서울 등 각지에서 경주로 오는 여정과 공무로 온 관료나 사신에게 편의를 제공했던 경주객사를 소개한다. 경주객사 동경관(東京館) 현판, 경주객사 관련 시문, 대동여지도 등을 볼 수 있다. 특히 경주의 명승으로 반월성을 꼽은 조선시대 전국 유람 놀이판 해동람승도(海東覽勝圖)
가 흥미롭다.

   
▲ 옥피리
▲ 전(轉)‘고적 순례’에서는 경주의 여러 명소를 다니며 남긴 시를 소개한다. 김종직(金宗直 1431~1492)의 시 불국사와 그의 운자를 사용하여 지은 후학들의 시를 비롯하여 봉황대, 괘릉, 첨성대, 이견대 등 신라유적과 옥산서원, 서악서원 등 유교 사적을 소재로 한 시를 선보인다.

▲결(結)‘옛날을 돌아보다’에서는‘동도회고東都懷古’라는 이름의 회고시와 옥피리와 성덕대왕신종으로 대표되는‘신라의 옛 물건(羅代舊物)’을 읊은 시, 그리고 7종의 경주 여행기를 소개한다. 경주부에서 보관해왔던 옥피리와 함께 그 내력을 살펴볼 수 있으며, 여행기 가운데는 당시의 생각과 모습을 읽을 수 있는 내용이 적지 않다. 특히 풍수지리설의 전래 시기 등을 근거로 봉황대 등 시내의 봉분은 인공산이 아니라 신라의 왕과 왕비의 무덤이라고 주장한 이만부(李萬敷1664∼1732)의 글은 눈길을 끈다.

한편, 전시 기간 중 특별전 연계 행사와 누리소통망(SNS) 이벤트도 운영한다. 전시 설명회로 큐레이터와의 대화(매주 목요일 오후3시), 문화가 있는 날 야간 갤러리 토크(1회)를 진행한다.
마음에 드는 한시와 시의 배경이 된 장소를 개인 누리소통망에 게재한 분들께는 매주 20명을 추첨하여 특별전 기념품을 제공한다.
 

< 저작권자 © 경주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편집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780-934 경주시 동천로 39번길 18-2 (동천동 733-694)  |  대표전화 : 054)774-7627  |  팩스 : 054)745-7628  |  상호 : 경주포커스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아 00185  |  사업자등록번호 505-13-76359  |  등록일자 : 2011.7.19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득
대표 : 김종득  |   본지는 신문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경주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c@gj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