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남동 최남안씨(여), 효행부문 도지사 표창장 받아
황남동 최남안씨(여), 효행부문 도지사 표창장 받아
  • 편집팀
  • 승인 2018.05.0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남안(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씨가 정주용 황남동장(맨 왼쪽) 등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경주시 황남동 최남안씨가 8일 어버이날을 맞이해 의성문화회관에서 열린 ‘경상북도 제46회 어버이날 기념식’에서 ‘효행자’ 부문 도지사 표창패를 받았다.

최남안 씨(80세, 여)는 21세에 박영동 씨(80세)와 결혼, 시증조모, 시조부모, 시부모를 극진히 봉양하였을 뿐만 아니라 시동생까지 키워야 하는 힘든 시집살이를 겪으면서도 진심을 다해 시어른을 극진히 모시고 시동생과 자녀들을 훌륭히 키워 표창을 받게 됐다.

특히 본인도 고령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97세 노모가 기억력이 감퇴하고 기력이 떨어지자 매일 정성스레 식사를 준비하고 깨끗한 옷을 챙기는 등 극진히 봉양하여 이웃에서 칭송이 자자하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