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 기공...8월 완공예정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 기공...8월 완공예정
  • 편집팀
  • 승인 2018.05.1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무대왕호 조감도

경주시는 지난 9일 전남 목표 문창조선소에서 건조중인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의 기공식을 가졌다.

동해안 최초의 신개념 해양복합행정선인 ‘문무대왕호’는 올 8월 준공을 목표로 지난 2월 강재절단과 함께 본격 건조에 들어가 현재 선체 하부작업을 진행중에 있다.

문무대왕호는 83톤 규모로 길이 33.5m, 너비 6m, 최대 30명까지 승선할 수 있으며, 선체 규모에 맞게 1,959마력 고속디젤엔진 2기와 워터제트 추진기 2대를 창작해 최대 21노트(39km)로 운항할 수 있다.

노후된 소형 어업지도선을 대체해 갈수록 대형화되는 어선의 안전조업지도와 불법어선 단속, 해양오염 및 해난사고 시 대응능력 향상은 물론 해상운항 기동성 확보, 해안 측량, 선상회의 개최, 해양쓰레기 수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