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3호기에서 냉각재 약 3.6톤 누설
월성원전 3호기에서 냉각재 약 3.6톤 누설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06.1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9시 발전을 정지하고 계획예방정비에 돌입한 월성원전 3호기에서 직원의 밸브 작동 잘못으로 냉각재 약 3.6톤이 원자로 내부에 누설됐다.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는 “11일 월성3호기 제16차 계획예방정비를 위해 발전소를 정지한 상태에서 냉각감압 중 오후6시44분경 종사자의 밸브 오조작으로 원자로건물 내에 냉각재가약 3,630kg이 누설됐다” 며 “누설된 냉각재는 대부분 회수했고 발전소는 안전정지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고 밝혔다.
누설된 냉각재 3,630kg은 냉각재 총량 20만 5,000kg의 약 1.7%에 해당하는 것이다.

월성원자력본부는 “이번 냉각재 누설로 인한 종사자 최대 피폭선량은 2.5mSv로 연간 피폭 제한치인 20mSv의 약 12.7% 정도” 라며 “삼중수소의 환경 배출량은 12일 오전 7시 기준 약 7.0TBq로 연간 배출 제한치의 약 0.03%에 해당하는 수준” 이라고 덧붙였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