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시장 선거캠프 인사 내정설, 경주문화재단 사무처장 공모 자격기준 변경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도마'
주 시장 선거캠프 인사 내정설, 경주문화재단 사무처장 공모 자격기준 변경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도마'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09.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재단법인경주문화재단 사무처장을 공모하면서 자격기준을 확대한 것을 두고 주낙영 경주시장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전 지방의원의 내정설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13일 경주문화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재)경주문화재단은 지난 7월30일 사무처장을 공모하면서 자격기준으로 문화예술분야 박사학위 또는 석사학위를 소지하고 관련직무 5년이상 근무 경력자등을 제시했다.

대부분의 자격기준이 종전과 비슷하지만, 올해 공모에서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4급 이상 공무원(지방의회 의원포함) 근무경력이 있는 자로 행정능력과 경영마인드를 갖춘 자’의 요건이 문제가 됐다.

지난 2014년 사무처장 공모때의 자격기준 즉 ‘국가 또는 지방지치단체에서 4급 이상 공무원 근무 경력이 있는 자로 행정능력과 경영마인드를 갖춘 자’에서 이번에는 ‘지방의회 의원포함’이라는 내용을 추가함으로써 특정인 내정설이 나돌기 시작한 것.<아래 사진참조>

2014년 공모때 자격기준과 2018년 공모자격기준(아래). 올해  자격기준은 2104년과 거의 동일하지만, 빨간줄 부분만 추가했다.
2014년 공모때 자격기준과 2018년 공모자격기준(아래). 올해 자격기준은 2104년과 거의 동일하지만, 빨간줄 부분만 추가했다.

실제 지난달 16일 응시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응모자 11명 가운데 2명이 지방의원 경력자 인데다, 이 가운데 1명은 주낙영시장 선거캠프에서 ‘본부장’을 역임했던 경력을 지닌 것으로 드러나면서 내정설은 더욱 확산된 것.

13일 오전 경주문화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 한영태, 이동협, 서선자 의원등은 “예년에 없던 기준을 추가 함으로써 특정인 내정설이 확산되는 것”이라면서 해명을 촉구했다.

이에대해 김진룡 경주문화재단 사무국장은 “소문은 소문일 뿐, 공모에 따른 행정절차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특히 “다른 지역 문화재단의 공모현황, 법으로 규정된 공무원 규정등을 면밀히 검토해서 규정에 맞게 자격기준을 확대한 것일뿐 결코 특정인을 염두에 둔 기준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경주문화재단은 17일 이사회(이사장 주낙영 시장)의 의결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