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범시민대책위 출범...탈원전 정책전환 경주시민대응 모색
원전범시민대책위 출범...탈원전 정책전환 경주시민대응 모색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11.2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주낙영시장과 범시민대책위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4일 주낙영시장과 범시민대책위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정책 전환에 따른 범시민차원의 대책수립을 모색하기 위한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가 24일 출범했다.

지난달 29일 폐회한 제237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설치 및 운영조례를 제정한데 뒤이은 것이다.

시의회, 언론, 학계, 시민단체 관계자 등 29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는 앞으로 경주시의 원전 정책에 대한 자문과 정책 제안을 담당하게 된다.

24일 회의에서는 위원 위촉행사에 이어 위원장, 부위원장을 선출했다.
남홍 (사)경주지역발전협의회 고문을 위원장으로, 신수철 감포읍발전협의회 회장을 부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첫 번째 회의를 진행했으며, 회의에서는 위원회 운영방안을 수립하고 원전 현안 정리를 위해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포함한 7명의 위원으로 소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남홍 위원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위원들과 함게 책임감을 갖고 시민의 뜻을 모으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원전 6기를 비롯해 방폐장과 한수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전 관련 시설이 밀접된 경주에서 원전산업 전반의 영향력은 그야말로 지대하다”며,“민간이 주도하는 건설적인 자문기구로서 명분과 실리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지역사회의 큰 버팀목이 되어 달라”고 말했다.

주시장은 “명실상부한 민간주도 위원회 활동을 위해 저는 가급적 참여를 하지 않겠다”면서 '자율적 운영'을 강조했다. 

범시민대책위는 40명까지 위원을 둘수 있으며, 임기는 24일부터 2년이다.

한편 경주시는 월성1호기 폐쇄를 비롯한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지역주민의 피해를 보다 객관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피해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를 통해 원전 내 보관중인 사용후핵연료와 관련한 지방세법 개정을 비롯해 탈원전으로 인한 지역개발 저해비용의 제도적 환수를 위한 ‘원전피해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