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회, "핵종분석 재발방지대책 시행때까지 반입 처분 중단해야"
경주시의회, "핵종분석 재발방지대책 시행때까지 반입 처분 중단해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7.1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방폐장 방폐물 최초 반입 모습.
2010년 12월24일 경주방폐장 인수저장시설에 방폐물이 최초 반입되는 모습.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경주방폐장으로 보낸 방사상폐기물의 핵종분석 무더기 오류와 관련, 경주시의회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계획하는 재발방지대책이 마무리 될 때까지 모든 방사성폐기물의 반입 및 처분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주시의회는 향후 원전특위에서 논의를 계속하도록 해 처분중단 사태의 조기 종료 가능성을 열어두기는 했지만, 지난해 12월이후 이어지고 있는 경주방폐장의 개점휴업상태가 더욱 장기화 될 가능성을 배제할수 없게 된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의회는 15일 오전10시30분부터 전체의원간담회를 열고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하 원자력환경공단)으로부터 ‘한국원자력연구원 핵종분석 유류에 대한 재발방지 및 후속대책’을 보고 받았다.

원자력환경공단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달 21일 이번 무더기 핵종분석오류와 관련한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자신들에게 요구한 ‘방폐물 관리전담기관으로서의 재발방지대책’을 시의회에 보고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이 제시한 재발방지대책은 △발생자 핵종분석과정에 공단의 사전검사 및 현장입회검사(방사능분석과정 검사도입) △방폐물 인수이전 발생자 핵종분석 단계에서 동일시료에 대한 교차분석(방사능 교차분석) △검사전담 조직 신설 및 전문인력 양성 등 공단의 검사역량강화등이다.

공단은 이와함께 중장기 후속대책으로 방폐물통합안전센터 건립, 발생자 폐기물인증프로그램(WCP) 도입 의무화등도 제기시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이 이날 보고한 재발방지대책은 지난 3일 열린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임시회의때 공개한 것 보다 구체화 된 것이다.

그러나 올해내로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것 이외에 2020년이후 발생자 방사능분석 검사에 착수하며 동일시료 교차분석은 2021년 이후 가능하도록 관련기관과 협의를 통해 추진하는 등 최소한의 재발방지대책이 2021년이후에 착수되고, 이마저 관련기관과 협의중일뿐 아직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시의회의 거센비판을 받았다.

발언에 나선 대다수 시의원들은 원자력환경공단이 제기한 재발방지대책이 실제 시행되기 전까지 모든 방사성폐기물의 반입 및 처분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경주방폐장을 실질적으로 운영한 2015년 이후 현재까지 이같은 실질적 검사대책을 마련하지 않은점을 지적하면서 ‘무사안일’ ‘경주시민 기만’등의 원색적 표현을 쓰면서 원자력환경공단을 맹비판했다.

오전 10시30분에 시작된 간담회는 14명의 의원이 발언을 신청해 공단을 맹비난했으며, 대부분의 의원이 완벽한 재발방지대책이 시행될때까지 반입 및 처분중단이 지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병길 의장은 “향후 원전특위를 중심으로 논의를 이어가자”며 낮 12시쯤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워회의 요구로 발족한 ‘방폐물관리 안전성확보를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의 활동이 최대 11월말까지 인데다 시의회까지 이처럼 강력한 입장을 밝히면서 지난해 12월이후 7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원자력환경공단의 방폐물반입 및 처분중단은 향후 상당기간 더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시의회 간담회 동영상 잠시후 이어집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