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자매도시 지원, 주낙영 시장 해임건의 청와대에 청원
일본자매도시 지원, 주낙영 시장 해임건의 청와대에 청원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5.2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해임건의 청원이 청와대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랐다.
주낙영 경주시장해임건의 청원이 청와대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랐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경주시의 일본 자매도시 방역물품 지원과 관련 청원이 3건이나 제기됐다.
22일 오후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의 해임건의 청원도 제기됐다.
“경주시에서 살고 자영업을 하며 세아이를 키우는 성실히 납세하는 평범한 경주시민”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연간 1300만명이 찾는 관광도시 경주는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았고 작년대비 50% 이하로 경주시 경제가 반토막이 났다”고 주장하고 “주낙영 시장의 오만하고 독단적인 비이상한 행정으로 인해 경주시민 모두가 싸잡아 비난을 당하고 관광도시 경주를 보이콧하는 사람들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인은 “독도분쟁,위안부 문제,화이트규제 등 과거와 현재진행형인 일본과의 수많은 분쟁들을 겪으면서 경주시민들은 그 어느때보다 열심히 일본제품을 불매하고 노재팬을 선언하고 동참하고 있는데, 이런 경주시민들의 민심을 읽지 못하고 시민정서에 위배되는 주낙영 시장의 후안무치하고 고집불통 같은 독단적인 행보는 시장직에서 물러나야 마땅하다”며 해임을 청원했다.

이 청원에는 22일 오후5시현재 1308명이 동의했다.(24일 오전 11시현재 3만8698명 동의)

경주시의 방역물품 지원에 대한 감사원 감사 청원이 시작된데 이어 지자체에서 세금으로 지원된 비축분에 대하여 임의로 국외반출금지 행정명령 청원등이 잇따라 제기됐다.

22일 한 시민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국익에 부합한 나라에 선별적으로 정부차원에서 지원을 하고 있지만, 경주시의 무분별한 독단지원으로 정부의 일본경제 제재에 대한 답변요구건에 대한 회신요구등 정책진행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들의 노력을 허사로 만들고 정부의 추진업무를 엉망으로 만들고 있는 경주시에 대한 재정 감사와 지방자치제의 독단적인 해외 지원을 막아달라”고 청원했다. 이어 “정부차원의 문책과 감시실시를 부탁드린다”고 청원했다.

이 청원에는 22일 오후4시현재 129명이 동의했다.

지자체에서 세금으로 지원된 비축분에 대하여 임의로 국외반출금지 행정명령 청원에는 이날 오후 5시 현재 547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아직도 지역감염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번 주부터 시작된 개학으로 앞으로의 상황을 더 예의주시하고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할 때”라면서 “비축분은 그야말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는 것인데 세금으로 지원된 비축분을 지자체에서 자기들 마음대로 외국으로 유출하게 되면 비축의 의미가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지원한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앞으로 이런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국가의 세금으로 지원된 비축분에 대해 지자체의 일방적인 결정만으로 외국으로 반출하는 일이 불가능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려달라”고 청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