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일본 자매도시 지원 고글 구입비 1500만원 사용... 추가지원은 취소
경주시, 일본 자매도시 지원 고글 구입비 1500만원 사용... 추가지원은 취소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0.05.25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시장의 해임을 건의한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주낙영 시장의 해임을 건의한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경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본의 자매·우호도시에 추가 방역물품 지원 계획을 전면 취소했지만, 후폭풍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순수한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임을 강조하면서도 “ 옳고 그름을 떠나 지금의 격앙된 반일정서상 제 참뜻을 받아드리기 어려운 분위기라는 것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런 뜻에서 일본의 다른 우호ㆍ자매도시에 지원하기로 했던 방역물품 지원계획은 취소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시는 21일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 교토시에 비축 방호복 1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각 1000개를 각각 지원했으며, 자매도시인 오바마시 우호도시인 우사시, 닛코시에도 방호복 각 500세트와 방호용 안경 500개씩 지원할 예정이었다.

주낙영 시장은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임을 강조했지만, 국민들의 비판여론이 고조되면서 이를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주낙영 시장은 25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앞으로 어떤 결정을 할때는 국민정서를 감안하여 매사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며 “한일관계의 조속한 복원과 정상화가 양국의 미래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는 제 소신에는 변함이 없으며 지자체 차원의 교류와 협력은 지속적으로 확대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카가와 갠 일본 나라시장이 경주시가 보낸 방호복 세트를 살펴 보고 있다.
나카가와 갠 일본 나라시장이 경주시가 보낸 방호복 세트를 살펴 보고 있다.

 

주 시장은 이날 ‘경주시가 보유한 여분의 방호복을 지원했고, 국민 혈세를 낭비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지만, 경주포커스 취재결과 일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예상된다.

경주포커스 취재 결과 비축된 방호복과 함께 나라시와 교토시에 각각 1000개씩 지원한 방호용 안경을 구입하기 위해 1500만원의 경주시 예산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시 국제협력팀 관계자는 25일 경주포커스와 통화에서 “안경 구입비로 1500만원을 사용했으며, 추후 지원하기로 했던 우호도시등에 대한 보호용 안경은 구입하지 않았기 때문에 예산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주낙영 시장의 페이스북 설명과 결이 달라 논란이 예상된다.

25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시가 일본 나라시와 교토시에 지원한 비축 방호복 2400세트는 월성원전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된 9개 읍면 5만8000여명의 주민들에게 보급하기 위해 2018년 경주시 예산으로 구입했던 5만8000세트의 일부다.

당시 경주시는 1세트에 1만원에 구입했으며 올해가 내구연한 3년째다.

경주시는 코로나19 확산이후 경북도등의 지원지시에 따라 경산시 7000세트 대구 5000세트 등 대구 경북 지자체에 2만6000여 세트를 지원하기도 했다.

주 시장은 25일 이날 “경주는 원전소재 지역이라 여분의 방호복을 많이 비축하고 있다. 이 방호복이 유효기간 3년이 다되어 교체를 해야할 시점이라 대구, 경산을 비롯한 여러 이웃 지자체에 지금까지 2만 6천 세트를 보내주었다”면서 “제가 추가로 예산이 들지 않는 일이라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외 자매ㆍ우호 지자체에도 좀 보내주면 좋겠다고 지시를 했던 것”이라고 경위를 설명했었다.

한편 주낙영 경주시장 해임을 요구하는 청원대 국민청원에 25일 오후8시30분 현재 동의한 국민이 7만 7만7700여명을 넘어섰다.

`지자체에서 세금으로 지원된 비축분에 대하여 임의로 국외반출하지 못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려주세요`란 국민청원을 비롯해 감사원 감사청원, 경주시 지원예산 삭감, 주낙영 시장 처벌요구 등 관련 청원만 5건에 이를 정도로 후폭풍이 거센 상황이다.

30일 안에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다만 주 시장은 지방선거에서 뽑힌 선출직이어서 청와대가 답변하기에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